확진자 1명에 평균 4781만원 소요…광주시 분석 > 건강일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건강일반

확진자 1명에 평균 4781만원 소요…광주시 분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2회 작성일 20-09-06 17:48

본문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하면 평균 4781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환자 1명의 역학조사와 검사 등을 위해서 투입되는 인력도 연인원으로 475명에 달했다. 방역비와 생활치료센터 유지비 등 간접비용과 인력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6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6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6일 “그동안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확진자 1명 당 발생하는 직접비용이 평균 4781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역학조사와 접촉자 검체 채취 등에 투입되는 연력도 연인원으로 475명에 달했다.

확진자 1명이 발생할 경우 평균 접촉자는 262명 이었다. 이들 모두에 대해 검체를 채취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데에는 14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검사비는 1건당 최소 7만원으로 1834만원이 소요된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사람들도 확진자 1명 당 평균 25명에 이른다. 이들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14명의 인력이 필요하다. 자가 격리자에게 지급되는 생활지원비는 1인당 77만4000원으로 1935만원이 필요하다. 자가 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비로 또다시 175만원이 필요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의 경우 코로나19 검사비용으로만 수억원이 소요되기도 했다. 광주의 한 대형 교회는 관련 검사자가 5856명에 이르면서 검사비용으로만 4억992만원이 소요됐다.

최근 서울도심집회에 다녀온 교인에 의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회도 검사비용으로 1억2880만원이 투입됐다. 서울도심집회 참석 사실을 숨긴 일가족과 관련해서도 1342명이 검사를 받아 검사비용이 1억원에 육박했다.

확진자 1명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의료인력 40명이 투입되고 평균 치료비는 837만원에 달했다. 최고 치료비는 1351만원, 최저는 322만원이었다. 지역감염자 369명이 발생한 광주에서 그동안 소요된 비용만 176억원에 이른다. 광주시는 “직접비용과 투입인력만 감안한 것이며 방역비와 생활치료센터 유지비 등 간접비용과 인력을 포함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섭 시장은 “강력한 사회적 강화조치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겪는 고통은 형언할 수 없다”면서 “한 사람의 부주의와 무책임, 이기주의가 공동체와 시민들의 안전을 심대하게 위협할 수 있음을 모두가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9061527001&code=620100#csidx67578657d40de308789cc6da7ab629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26
어제
406
최대
1,426
전체
186,577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