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침입한 폐 세포, 6시간 안에 감염 '끝' > 건강일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건강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 침입한 폐 세포, 6시간 안에 감염 '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20-10-26 16:25

본문

코로나19 바이러스 이미지. 경향신문 자료

사람의 폐 세포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6시간 안에 감염이 끝나지만, 면역 반응이 활성화하는데는 3일 가량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KAIST 등이 참가한 연구진은 배양한 인간의 폐포(肺胞, 허파꽈리) 세포를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의 폐 세포를 파괴하는 과정을 정밀하게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는 케임브리지대, 질병관리청(국립보건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 서울대 병원, (주)지놈인사이트 등이 참가했다.

연구 결과, 사람의 폐 세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6시간 안에 급속한 바이러스 증식이 일어나 감염이 완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를 막기 위한 폐 세포의 선천적인 면역 반응이 활성화하는데는 약 3일 가량의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폐 세포 내 증식 속도가 면역 반응의 속도에 비해 훨씬 빠르기 때문에 일단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이 이루어지면 폐 세포 중 상당수가 사멸의 길로 들어선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또 이번 연구를 통해 하나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하나의 세포를 감염시키는 데 충분하다는 사실과 감염 3일째가 되면 세포 가운데 일부분은 고유의 기능을 급격히 상실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줄기세포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Cell Stem Cell>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한편 연구진은 폐암 등에 걸린 사람의 수술 과정 등에서 확보한 정상 폐 세포를 3차원(3D)으로 6개월 이상 장기 배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이끈 KAIST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3차원 폐 세포 배양 모델의 이용 범위를 넓힌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이외의 다양한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261416011&code=610100#csidxd3bd4c28a0376229d0d6adf84f2598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74
어제
406
최대
1,426
전체
186,525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